보도자료

삼성제약, 코로나19에도 부채비율 개선 "차입금 상환+CB 전환"

  • 작성자 : 홍보팀
  • 작성일 : 2021.05.17
  • 조회수 : 1210

삼성제약 (8,230원 상승30 0.4%)은 코로나19(COVID-19) 확산에도 부채비율을 대폭 줄이는 등 재무구조개 개선됐다고 17일 밝혔다.

삼성제약이 지난 14일 공시한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부채비율은 직전년도말 47%에서 10%로 줄어 재무건전성이 개선됐다. 이는 금융기관 차입금을 모두 상환한데 이어, 2020년 발행됐던 전환사채 217억 중 212억을 전환해 자본 확충을 이루었기 때문이다.

다만 지난 2021년 1분기 가파른 주가 상승으로 인해 약 120억원의 파생상품 평가손실을 기록해 당기순손실이 발생됐다. 해당 손실은 전환사채의 전환가액과 주가 간의 괴리로 발생하는 손실로, 공정가액 평가 손실일 뿐 실제 현금 유출은 없으며 일회성 손실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삼성제약 관계자는 "견고한 재무건전성을 기반으로 신약개발 분야 경쟁력 강화 및 기존 영업 활성화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제약은 지난해 췌장암 임상3상을 종료하고 최종결과보고서를 수령하였으며, 2021년 6월 미국종양학회(ASCO)에서 관련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51718135111859&type=2&sec=sNews&pDepth2=Fto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