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삼성제약, ‘신약 중심’ 체질 개선 시동

  • 작성자 : 홍보팀
  • 작성일 : 2021.02.16
  • 조회수 : 1019

[파이낸셜뉴스] 창립 100년을 앞둔 삼성제약이 신약개발 분야 경쟁력 강화 및 재정 안정화 방안을 제시하며 고부가가치인 ‘신약 중심’으로 체질 전환에 나선다.

16일 삼성제약은 일부 생산 시설과 유휴 토지(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상신리 905-1번지 소재)를 에이치엘비제약에 420억 원에 매각했다고 공시했다. 이를 통해 확보된 현금으로 신약개발 등에 투입할 자금의 유동성을 높이고 고정비 절감 등 이익 개선 방안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제약은 실제로 기존 생산시설의 품질기준 강화를 위한 설비투자와 엄격한 품질 관리를 위해 매년 상당한 규모의 비용을 집행해왔다. 이번 매각에 따라 기존 제네릭 약품은 GV1001과 시너지 효과가 예상되는 품목 위주로 위탁생산으로 전환해 유지하고, 신약개발 사업 분야를 중심으로 한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에 집중할 계획이다.

삼성제약은 지난 2015년 젬백스앤카엘(이하 젬백스)으로부터 ‘GV1001’에 대한 국내 판권을 기술이전 받은 후 ‘췌장암 3상 임상시험’을 진행해 지난해 말 성공적인 임상시험 결과보고서(CSR)를 수령했다. 회사는 이를 토대로 연내 신약허가신청(NDA)에 나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젬백스에서 개발 중인 알츠하이머병 등 신경계 퇴행성 질환 및 전립선비대증 등의 노인성 질환에 대한 국내 판권도 기술이전 받을 가능성이 커 신약개발 사업의 영역은 점차 확장·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삼성제약은 2020년 건축·시설에만 약 200억이 투입된 최첨단 생산시설의 GV1001 전용 동결건조 생산라인의 제2공장을 준공했다. 연간 8,000만 바이알을 생산해낼 수 있는 제2공장은 식약처 GMP 허가를 득한 후 현재 자체 및 위탁을 통해 가동 중이다. GV1001을 중심으로 특화된 전문의약품 제조사로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삼성제약은 향후 GV1001의 신약 허가 시 독점 생산 및 공급으로 전문 의약품 시장에서의 경쟁력도 강화될 전망이다.

삼성제약 관계자는 “2020년 제2공장을 신축해 신약을 비롯한 새로운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품질기준을 강화하는 등 내실을 다지고 있다”며 “이번 유형자산 처분을 계기로 본격적인 신약개발을 위한 현금 유동성 확보 및 재정 건전성 제고 등에 나서 100년 전통의 삼성제약이 다시 한번 비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


https://busan.fnnews.com/news/202102161627559506